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110010001888

계명대 "한국 위해 목숨바친 분 생각하며" 6·25 참전국에 베푼 사랑의 손길

2020-01-13

학생 140명 에티오피아 등 4개국서 학교 보수하고 교육·문화봉사
방학마다 해외서 구슬땀…교직원들이 경비 후원 '타 대학과 차별'


2020011001000461900018881
계명대 에티오피아 국외봉사단이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을 방문해 참전 용사들과 악수를 나누고,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국외봉사단이 에티오피아 원더라드 초등학교 내 등굣길, 화단, 놀이터 조성작업을 펼치고 있다.(위쪽부터)

계명대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참전국과 지원국에서 국외봉사활동을 펼치며 의미 있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

계명대는 동계방학을 맞아 4개국에서 국외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국외봉사활동 국가는 에티오피아(지난해 12월25일~1월6일)를 시작으로 캄보디아(12월26일~1월7일), 태국(1월7일~14일), 필리핀(1월10일~21일) 등 4개국이다. 이 국가들은 모두 6·25전쟁 참전국이거나 물자지원국들이다. 계명대는 올해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우리나라를 도와준 국가를 위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보답하는 차원에서 국외봉사활동을 계획했다. 국외봉사활동을 떠나기 전 충혼탑에서 호국 선열을 기리는 시간도 가졌다. 총 140명의 봉사단은 나라별 35명(학생 32명, 인솔 3명)이 한 팀으로 구성되어 약 2주 동안 학교 교실·화장실 증축 혹은 리모델링, 놀이터·울타리 개보수 등 노력봉사와 현지에 한국을 제대로 알리기 위한 유아교육, 태권도, 사물놀이 등 교육봉사, 한국전통무용, 태권도 시범, 사물놀이 공연 등 문화공연, 기증봉사 등의 봉사활동을 통해 사랑을 전하게 된다.

특히, 이번에 세번째로 방문한 에티오피아에서는 계명대 국외봉사단이 이미 지역에서 화제가 되어 주민과 학생 1천여 명이 몰려 국외봉사단을 환영했다.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시의 원더라드 초등학교 운동장을 가득 메운 환영단은 전통춤과 태권도 시범 등의 공연과 함께 전통음식을 계명대 국외봉사단에 대접했다.

계명대 에티오피아 국외봉사단은 초등학교 내 등굣길, 화단, 놀이터 조성작업 및 건물 벽화작업을 통한 환경개선 노력봉사와 함께 한글, 태권도, 연 만들기, 종이접기 등 교육봉사도 함께 했다. 에티오피아 봉사단 대표를 맡은 홍단화씨(26·기계자동차공학과 4학년)는 "평소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가를 느꼈다. 봉사활동을 베풀고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많이 배우고 성장해서 온 것 같다"고 말했다.

봉사 마지막 날에는 문화공연을 통해 한국을 알리는 시간도 가졌다. 난타 공연을 시작으로 K-pop, 부채춤, 태권도 시범 등을 선보였다. 부채춤을 처음 본 에티오피아 현지인들은 환호로 화답했다.

원더라드 학교 솔로몬 교장은 "멀리 한국에서 우리를 찾아온 계명대 학생들에게 감사하며, 감동을 받았다. 인근 학교에서 찾아와 자기들 학교에도 봉사활동을 올 수 있도록 연결해 달라며 연락이 올 정도"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6·25전쟁 당시 에티오피아에서는 6천37명의 군인들을 파병해 강원도 화천, 양구, 철원 등지에서 253전 253승을 거두며, 우리나라를 위해 목숨을 걸고 전장을 누볐다. 에티오피아에는 이들을 위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이 있다.

계명대 국외봉사단은 봉사활동 기간 중 이곳을 방문했다. 국외봉사단 학생들은 이곳에서 아직 생존해 계신 참전용사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지고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시간도 가졌다.

서윤경씨(25·교통공학전공 4학년)는 "지구 반대편의 이 먼 곳에서 우리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이 있었기에 오늘날 내가 있다고 생각하니 엄숙해지고 감사한 생각이 든다. 그동안 잊지 말아야 할 것들을 잊고 지내온 건 아닌지 하는 죄송한 마음까지 든다"고 말했다.

계명대는 매년 하계방학과 동계방학을 통해 국외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2002년 한·중 수교 10주년을 기념하고 황사 피해를 줄이기 위해 중국 임업부 임업과학원과 공동으로 조림 봉사활동을 펼친 이래 지난 17년간 네팔,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몽골, 방글라데시,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캄보디아, 키르기스스탄 등 아시아권 개발도상국 16개국의 낙후지역에서 100여 차례에 걸쳐 3천800여명이 참가해 국외봉사활동을 펼쳐왔다.

계명대의 국외봉사활동은 다른 대학과는 차별을 두고 있다. 봉사활동 기간 중에는 편안한 호텔에서 숙식을 하는 것이 아니라 차가운 교실바닥에서 침낭에 의존해 생활하게 된다. 편하게 봉사활동을 하는 것은 그 의미가 퇴색된다는 생각에서다.

새벽 6시에 기상해 체조와 구보로 하루를 시작한다. 잘 씻지도 못하고, 먹는 것은 현지 식자재를 사용하여 자체 해결하는 등 힘든 시간을 보내지만, 마지막 날 현지 주민들을 위한 문화공연을 가지고 헤어질 때는 너도나도 눈물을 보이며 아쉬워한다. 또 봉사활동을 떠나기 위해서 4차례의 기본교육을 통해 소양과 자질뿐만 아니라 기초체력까지도 만들며 철저한 준비과정을 거친다. 성공적인 봉사활동을 위해 봉사지역에 대한 사전답사를 실시, 학교에서 필요로 하는 부분을 미리 조사해 봉사활동 계획에 반영하고, 교육에 필요한 학용품, 교육기자재, 운동용품 등 세세한 부분까지 확인해 기증하는 것은 물론, 한국어 교육과 관련된 도서를 기증받아 해당학교에 제공하는 등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한다. 이런 이유에서인지 계명대 국외봉사단은 모든 국가에서 환영을 받는다. 또 계명대 국외봉사단은 체류비를 제외한 대부분의 봉사활동 경비를 계명대 교직원들의 기부금으로 조성된 <사>계명1%사랑나누기의 후원을 받는다. 다시 말해 학생들은 현지에 찾아가 봉사활동을 펼치고 계명대 교직원들은 후방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하는 것으로, 이는 타 대학 국외봉사활동과 가장 크게 차이가 나는 부분이다.

박종문기자 kpjm@yeongna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