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426010004004

영남일보TV

'김종인 비대위' 반발 이어져...28일 통합당 전국위 열릴까

2020-04-26 18:34
2020042601000957100040041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한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를 둘러싸고 당 안팎 인사들의 반발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당 지도부는 '김종인 비대위' 추인을 위해 28일 국회의원과 광역단체장, 당협위원장 등이 참석하는 전국위를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지는 두고 볼 일이다.

당장 일부 3선 의원들은 27일 국회 회동을 갖고 '전국위 보류' 의견을 당에 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열리는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대회에서 비대위에 대한 총의를 얻어 전국위를 열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4·15 총선에서 3선에 당선된 김태흠 의원은 이날 "당선인 의견 수렴 없이 전국위를 소집할 경우 갈등만 분출되고 비대위 추인 안건이 통과되지 않을 수 있다"며 "'전국위를 보류해야 한다'는 의원도 상당수"라고 밝혔다.

당권 도전이 예상되는 조경태 최고위원도 최근 "혼란을 수습하려는 비대위가 오히려 혼란을 가중하고 있다"며 전국위에서 '김종인 비대위' 부결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또 올해 80세인 김 전 위원장이 세대교체와 혁신을 과제로 한 비대위에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김 전 위원장의 '70년대생 기수론' 이후 당 안팎의 주요 인물들이 당을 흔드는 과정도 반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총선에서 당선 후 복당 의사를 밝힌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김 전 위원장을 향해 "정체불명의 부패 인사가 더 이상 당을 농단하는 것에 단연코 반대한다"며 "(비대위 체제 전환을 확정할) 전국위원회 개최 여부를 지켜보고 다시 대책을 세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통 보수우파 야당이 그렇게 만만해 보였다면 그건 크나큰 오산이 될 것"이라며 "노욕으로 찌든 부패 인사가 당 언저리에 맴돌면서 개혁 운운하는 몰염치한 작태는 방치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25일 홍 전 대표는 과거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 때 김 전 위원장으로부터 자신이 직접 자백을 받았다고 하면서 "이제 공적 생활을 정리하고 정계에 기웃거리지 말라. 그만하면 오래도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 전 대표는 "낙선한 지도부는 모두 깨끗이 물러나고, 당선자 중 최다선 의원을 좌장으로 당선자 총회를 열고 당내 고문들 중 원로를 찾아 비대위를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은 개의치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당 안팎의 반발에 대해 "내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라고 일축하며 "나는 통합당을 돕는 입장이라 거기서 추구할 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28일 전국위 개최와 관련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은 "전국위 일정은 28일로 잡힌 이상 더 이상 연기할 수 없다. 그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당선인 대회 개최 여부와 전국위는 (서로) 상관이 없고, 김종인 비대위에 반대하는 목소리는 커도 숫자상으로는 적다. 악쓰는 소수가 있는 반면 말 없는 다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상현기자 shkim@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