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223010003321

영남일보TV

경북 봉화 영풍석포제련소, 오염 지하수 낙동강수계 유출 차단시설 설치 계획

2021-02-24

430억원 들여 지하수 차집시설 공사 계획...…환경단체 "공장내에 지으라"반발

2021022301000805100033211
경북 봉화 영풍석포제련소 제1공장 외관 지하수 차집시설 1차 공사 구간 조감도. 봉화군 제공

영풍석포제련소가 오염 지하수 차단을 위한 차단시설 추진 계획에 환경단체가 차단시설을 공장 내에 지으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경북 봉화 영풍석포제련소(이하 제련소)는 공장 내부 오염 지하수가 낙동강 수계로 침출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430억원을 들여 지하수 차집시설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지하수 차집시설은 제련소와 하천 사이 지하 수십m 아래 암반층까지 땅을 판 뒤 차수벽과 차집시설을 만들어 공장 안에 있는 지하 차수막과 방지공으로 막지 못한 오염 지하수를 최후까지 차단하는 역할을 위해 설치된다.

올해 제련소 제1공장 외곽 하천변을 따라 1.1km에 먼저 설치되고, 제2공장 외곽 1km 구간에도 순차적으로 시공될 예정이다.

제련소는 공사 구간마다 다시 세분해 지하 설비를 완성하면 바로 지상을 원래 상태로 복구하고, 다음 구간을 이어 하는 방식으로 설치해 하천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제련소 관계자는 "지하수 차단시설은 최근 완성해 본격 가동을 앞둔 공정사용 수 무방류 설비와 함께 영풍석포제련소가 추진하는 낙동강 수질오염 제로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사업"이라며 "환경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받았고 현재 공사 착수를 위한 인허가 세부 사안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환경단체가 차집시설을 공장 내 부지로 한정해 설치하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피해 봉화군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3일 기자회견을 가지고, 제련소가 신청한 하천점용 허가를 불허할 것을 봉화군에 촉구했다.

대책위는 하천의 흐름을 저해하는 콘크리트 구조물 석포보 시설을 위해 점용허가한 법적 근거를 밝히고, 석포보를 대신해 시설하는 여울형 낙차공에 대해 불허할 것을 주장했다.

또 불법 점용 건축물이 있으면 적법하게 처리 후, 제련소 부지 내로 한정해 하천부지를 침범하지 않는 선에서 방청제 차수벽 시설이 설치되도록 봉화군에 철저한 관리·감독을 요구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반세기 동안 대기와 산림, 토양오염은 물론, 공정수 누출 및 오염 토양이 주원인으로 확인된 오염 지하수로 환경을 오염시켜온 제련소가 행정처분과 행정명령에 대해 소송으로 대응하는 만큼 봉화군은 그 어떤 행정적인 요청에 응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봉화군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뿐만 아니라 공사 구간의 가도와 가교, 홍수 등 재해 예방에 대한 대책 등에도 문제가 없는지 면밀히 챙겨 승인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박영민 영풍석포제련소장은 "무방류 설비가 본격 가동되고 지하수 차단시설 1차 사업이 끝나는 올해 말에는 환경문제 해결의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이라며 "공사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낙동강 수질오염 제로 프로젝트가 주민 신뢰를 얻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황준오기자 joono@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