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1122010002952

영남일보TV

"전국 3대 명소인 대구 송해공원에 송전선로 건립 안된다"…지역 주민 '반발'

2022-11-23

한전 "당초 계획대로 추진"

송전선로
대구 달성군 옥포읍 기세리 주민들이 22일 달성군청앞에서 '한전 송전 선로 건설'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대구 달성군 옥포읍 기세리 주민들이 송해공원 일원을 가로지르는 '한전 송전 선로 건설'에 반대하며 집회까지 열었다.

옥포읍 기세리 주민들은 22일 달성군청 앞마당과 한전 대구경북건설지사(중구 공평로)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전국 3대 명소로 연간 100만명이 찾는 송해공원을 가로질러 송전탑이 세워지고, 송전선로가 들어온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무조건 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다. 주민들이 제시하는 송전선로 계획안으로 건립하면 서로 상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주민이 참여하는 최적경과지위원회 구성 △기존 선로를 이용한 전원 공급 등을 요구했다. 이어 주민들이 제시한 송전선로 계획 대안과 3천8명의 반대 서명서를 달성군과 군의회, 대구시, 추경호 국회의원(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실, 한전 대구경북건설지사장에게 보냈다.

석미숙 기세리 이장은 "송전선로가 건설되는 곳은 송해공원 바로 앞이다"며 "이곳에 건설된다면 달성군에서 300억원 이상 투자해 건립한 송해공원은 제구실 할 수 없고, 지역 환경과 상권 등이 파괴될 수 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에 달성군 관계자는 "주민들의 환경·행복추구권 등의 기본권은 반드시 보장돼야 한다"며 "지역사회에 생긴 갈등의 고리를 풀고, 지역사회 모두가 공감하는 건설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달성군과 한전 대구경북건설지사에 따르면 이 사업은 달성군 화원읍 명곡리에 변전소(15만4천V)를 신설하고, 고령·명곡·논공·상인 변전소간 17㎞ 구간에 송전선로를 놓는 사업이다. 전기 공급은 2026년 6월이 목표다. 한전은 내년 5월 사업시행계획 열람과 실시계획 승인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할 방침이다.

한전 대구경북건설지사 관계자는 "기세리 구간은 마을 집단 주거지와 송해공원 등과 떨어져 있다. 그래서 주민 생활환경과 송해공원 피해를 최소화한 최적안이라고 판단했다"며 "주민들은 마을 사업설명회를 거부했지만, 사업 적기 추진을 위해 계획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민들과의 대화는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다.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글·사진=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