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1124010003384

영남일보TV

정부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안전기준 마련…국제시장 선점 기대"

2022-11-24 18:00
규제자유특구
국무조정실 제공

정부가 대구에서 실증 작업이 진행 중인 이동식 협동로봇에 대한 안전기준을 마련하고, 규제 개선 작업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규제 개선 작업이 완료되면 국제 이동식 협동로봇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24일 열린 제9차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제3차 규제자유특구 특례 후속조치 계획'을 심의·의결했다. 특히 대구의 이동식 협동로봇 관련 사업 등 전국 규제자유특구 내 6건의 사업에 대해 임시허가를 부여해 규제개선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지금까지 로봇제어기 제작기업 F사는 이동식 대차와 고정식 협동로봇을 결합한 형태의 이동식 협동로봇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동식 협동로봇의 안전기준이 없어 로봇을 고정시켜 사용해야 하는 등 이동식 협동로봇의 장점을 살리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이후 F사는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특구에 참여해 기존 제조업용 로봇으로 힘들었던 수시 공정 변환, 저비용의 다품종 소량생산 시스템 등을 실증을 거쳐 안전성을 검증받아 임시허가를 부여받았다.

정부는 이에 대한 안전 기준이 마련되면 제조·생산 공정과 연동이 가능한 이동식 협동로봇, 생활공간 공유 비대면 서비스를 위한 이동식 협동로봇 관련 업체들의 사업 확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고용노동부는 2023년 상반기 중 이동식 협동로봇 안전가이드라인을 마련·배포할 예정"이라며 "이는 국제 이동식 협동로봇 시장 선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