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514010002004

영남일보TV

'3천명 증원' 제안한 병원단체장 신상 털려…의협 회장의 '좌표찍기'?

2024-05-14 16:22

대한종합병원협외회, 5년간 3천 명 증원 제안…복지부, 관련 자료 법원 제출
의사 커뮤니티서 임원 명단 돌아…의협 회장, SNS에 "법 위반 제보해달라"
해당단체 회장 "집단테러 너무하다"
복지부 "생각 다르다는 이유로 공격…중단해야"

의대

한 병원단체가 정부에 의대 증원 규모로 3천 명을 제안한 사실이 알려진 뒤, 일부 의사들이 단체 임원들 명단을 커뮤니티에 공개하는 등 이른바 '신상털기'에 나섰다.

14일 정부와 의료계 등에 따르면, 대한종합병원협의회의 임원 명단이 의사 커뮤니티에 퍼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종합병원협의회는 규모가 중소병원보다는 크고, 상급종합병원보다는 작은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단체다. 이들은 그간 심각한 의사 구인난 등의 이유로 의대 증원에 긍정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지난 10일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 효력 집행정지 신청 항고심 재판부에 제출한 자료 중 대한종합병원협의회의 의견 회신 자료가 포함되면서, 이 단체는 의료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자료에는 매년 3천 명씩 5년간 1만 5천 명을 늘리고, 이후에는 5년간 1천 500명씩 증원하자고 제안한 내용이 담겼다.

이어 협의회는 자료를 통해 증원 배경으로 "대학병원 및 의료원을 포함한 종합병원의 응급실 및 수술과 등 필수의료 현장에서 근무하는 의사가 없고, 심각한 구인난과 이로 인한 의사 인건비 급등으로 종합병원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정부가 발표한 '5년간 매년 2천명 증원'보다 더 큰 증원 규모를 담은 것으로, 의료계 내에서도 증원에 적극적인 목소리가 있었다는 점에서 관심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이후 의사 커뮤니티에는 협의회의 회장과 부회장, 고문 등 임원의 소속 병원, 직책을 담은 글이 공유됐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SNS에 "(협의회의 회장이 원장인) ㅇㅇ병원의 의료법, 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법, 의료사고, 근로기준법 위반, 조세포탈, 리베이트, 기구상 수술 등 사례를 대한의사협회에 제보해 주시기 바란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임 회장은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달에는 의대 증원을 찬성하는 조승연 인천광역시의료원장을 "수술실에서 무자격자에게 의사 업무를 시켜 왔다"며 의료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협의회 정영진 회장은 종합병원들의 적자 상황이 심각하다고 하면서 "집단테러가 너무하다"며 짧게 비판했다. 각 지역의 종합병원들은 수련병원의 전공의 이탈 사태 이후 상급종합병원에서 소화하지 못하는 환자들을 받아들이면서 의료공백을 메우는 역할을 하고있다. 지난 2월 협의회는 성명에서 "지역종합병원은 전문의 중심으로 운영돼 필수의료과를 포함한 전 과목 정상진료와 수술이 가능하다"고 적극적으로 알리기도 했다.

이날 보건복지부 측은 "법원에 제출한 자료가 의도치 않게 공개되면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의사단체에서는 의대 증원 찬성 의견을 낸 인사들을 공격하고 압박하는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며 "의사단체가 단체 내부의 생각과 다르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압박·공격하는 일부 관행은 즉시 중단돼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의대정원 배정위원회 명단 비공개와 관련해서는 "위원들의 자유로운 의사 표현을 보호하고, 향후 관련 위원회에서의 자유로운 토론이 보장되도록 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의료계는 그동안 의대정원 배정위원회 위원 명단을 공개하라고 요구해왔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은 전날 SNS에 "배정심사위원회 명단도 공개하시죠. 기자들이 많이 기다릴 겁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장윤아기자 baneulha@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장윤아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