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418010002576

영남일보TV

대구 아파트 평균 분양가 5년 새 70% 올라...최고 분양가 3.3㎡당 2천800만원 돌파

2021-04-18 21:00

2021041901050007106.jpg

이달 초 분양한 '힐스테이트 만촌역'의 전용면적 84㎡(33평형) 최고 분양가(발코니 확장 포함)가 3.3㎡(1평)당 2천800만원을 돌파했다. 대구 최고 분양가 기록을 갈아치우면서 대구 부동산 시장에 분양가가 핫이슈로 떠올랐다. 대구 아파트 분양가는 최근 들어 얼마나 올랐고, 그동안 어떻게 변화해 온 것일까. 

  

대구지역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5년 새 무려 70% 상승했다. 18일 대구지역 부동산전문 광고대행사 애드메이저에 따르면, 대구지역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임대 및 50세대 이하 제외·발코니확장 포함가 기준)는 2015년 968만원에서 2016년 1천118만원, 2017년 1천207만원, 2018년 1천302만원, 2019년 1천544만원, 2020년 1천647만원으로 계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전년 대비 상승률로 보면, 2016년 15.49%, 2017년 8.01%, 2018년 7.83%, 2019년 18.59%, 2020년 6.71%였다. 최근 5년 동안 매년 약 7~19% 오른 셈으로, 오름 폭이 가장 컸던 해는 2019년이다. 2019년은 수성구 및 중구가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상승이 둔화된 데 반해, 달서구 평균 분양가가 26.84%로 대구 분양가 상승을 이끌었다. 

 

20210412010001757_1.jpg
힐스테이트 만촌역' 투시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발코니 확장 비용도 계속 오르고 있다. 특히 지난해 대구 평균 발코니 확장 비용은 2천만원을 넘어섰다. 대구지역 분양대행사인 <주>이룸엠앤디에 따르면 대구 평균 발코니 확장 비용은 2017년 1천64만원에서 2020년 2천204만원으로 3년 새 2배 넘게 올랐다.

  

조두석 애드메이저 대표는 "최근 분양가는 아파트의 원자재인 땅값이 상승하면서 크게 올랐다"면서 "매년 분양가는 그 해 분양되는 아파트 입지 및 공급 물량과 고분양가관리지역 등 부동산 정책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대구 집값을 주도하는 수성구·중구·달서구의 분양 물량이 많은 해에 분양가 상승률이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최근 들어 수성구 분양가가 높아진 것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난 2월 고분양가관리지역 내 신규 공급 아파트의 분양가격을 주변 시세의 최대 90%까지 올리는 방식으로 분양가 심사기준을 완화한 영향이 크다"고 덧붙였다.


박주희기자 jh@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