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302010000114

영남일보TV

권태환 경북의대 학장 전격 사퇴 하나?…경북대 총장에게 의대 정원 증원 관련 항의 서한 발송

2024-03-02 15:38

홍원화 경북대 총장의 의대 정원 증원 입장에 반발
증원 방침 고수할 땐 사퇴 강행 할 듯

2024030201000039100001141
권태환 경북의대 학장.

홍원화 경북대 총장과 권태환 경북의대 학장이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계획에 각기 다른 견해를 내놓고 있다.

홍 총장은 최근 서울지역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경북대는 의대 교수 55%가 증원에 찬성하는 상황"이라며 "신입생 정원을 현재 110명에서 250~300명으로 늘려 달라고 4일 교육부에 전달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에 권 학장은 2일 홍 총장에게 의대 정원 증원과 관련해 항의 서한을 보내며 발끈했다.

그러면서 사퇴 의사도 전했다.

권 학장은 항의 서한을 통해 "총장은 성급하시고 무모했다. 여러 차례 총장에게 대규모 증원을 하면 교육이 매우 어려워지고, 지역 의료 확충에 큰 도움 되지 않는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권 학장은 "82학번 동기인 홍 총장은 졸정제(졸업 정원제)를 회상하면서 현행 교육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했다. 정말 생각하고 추구하는 교육은 어떤 것인지, 그 교육 철학이 무엇인지 질문드리지 않을 수 없다"며 "이렇게 해야 글로컬 대학이 되고 사업비를 조금이라도 더 받아 올 수 있는 지 궁금 하다"고 답답해 했다.

정원 증원 언급에 대해서도 불만을 토로 했다.

권 학장은 "총장은 현재 110명의 정원을 250명 혹은 300명으로 증원해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고 했다. 이 내용을 반드시 의대 교수와 학생, 의대 동문, 시민 등에게 3월 4일 서류 제출 전 공개적으로 먼저 밝혀 달라"며 "그 내용을 설명할 수 없다면 서류 제출은 포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권 학장은 "4일 의대 교수 등에게 의견을 묻고, 동의해 준다면 학장 사퇴서를 제출하겠다. 총장 수리 여부와 상관없이 지금부터 학장으로서 수명은 이미 다한 것"이라며 "책임을 회피할 생각은 전혀 없다. 현 상황을 잘 생각해 4일 교육부로 보내는 서류 제출을 보류하거나, 현행 110명 동결 혹은 전국의대학장협의회에서 요청한 10% 증가 폭 안에서 제출하길 바란다"고 요구 했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기자 이미지

강승규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